차수 叉手 Tha Masked Avengers 영화

"차수"는 "차(叉)"라고 불리우는 창을 사용하는 창잡이 조직이 등장하는 홍콩 쇼브라더스 영화사의 1981년작 영화입니다. 감독은 장철이 맡았습니다. "오독(五毒, Five Venoms)" 영화의 흥행 이후에 장철이 감독을 맡고 "오독"에 등장했던 중급 배우들을 중심으로 배역을 꾸려서 만든 소위 "베놈스 무비"의 대표작이라고 할 수 있는 영화가 바로 이 영화 입니다. "베놈스 무비"들은 주로 기괴한 무술 장면에 초점을 맞추어서, 다른 군더더기 없이 좀 괴상한 무술과 그 괴상한 무술 장면들을 펼치기에 어울리는 괴상한 인물들을 보여주는 것으로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홍콩 쇼브라더스 영화사의 인기 주인공급 배우들이 출연하는 경우가 적고, 역사적 의의나 심오한 감정을 다루는 장면도 최소로 하되, 싸움 장면과 싸움에 직접 연결되는 장면만 담아내는 경우가 많다고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다름아닌 바로 이 영화 역시 꼭 그렇습니다.


(창질, 칼질)

"기괴한 무술"을 다룬다고 했는데, 이 영화는 악마 같이 생긴 가면을 쓰고 활동하는 비밀 조직이 영화가 시작되자 마자 나옵니다. 말씀드린대로, 이 비밀 조직의 조직원들은 "차"라는 삼지창 형태의 무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차수"라고 불리우는 데, 바로 이 "차수"가 이 영화의 소재이자, 주제이고, 처음이자 마지막입니다. 물론 제목이기도 합니다. 가면의 모양은 일본의 오니(鬼)와 비슷한 형태인데, 악마의 모양인 만큼, 이 가면 쓴 비밀 조직들은 평범한 세상의 도덕을 버리고 거의 변태적으로 비도덕적인 짓을 일삼는 범죄 집단입니다. 그래서 영화가 시작하자마자 이 조직원들은 살인을 하고, 영화가 전개 되면서 양심이 있다기보다는 도리어 악행을 즐기는 광기어린 모습으로 이 놈들의 모습이 계속 펼쳐집니다.

이 영화의 기묘한 분위기와 이야기를 끌어가는 첫번째 힘은 바로 이 괴상망측한 악당들을 구경하는 호기심입니다. 스스로 악행을 하겠다고 작심을 한 듯이 악마 가면을 쓰고 다니는 이 비밀조직은 도대체 정체가 뭐고, 얼마나 더 막나가는 악당 짓을 할 지, 얼마나 마구잡이로 분탕질을 치면서 설치는지 그걸 보면서 이야기를 펴나가는 것입니다. 정말 "악마"처럼 뿔달린 얼굴을 하고 있는데다가, "삼지창"까지 사용하는 모습에서는 오묘하게 종교적인 공포물 분위기가 활용되는 면이 있기도 합니다. 그렇기에, 이 영화의 괴기스러운 분위기는 더 해집니다.

그렇다고 해서, "태음지(太陰指)" 같은 영화처럼 진짜 신비로운 마물이나, 초능력, 주술적인 수법이 영화 속에서 펼쳐지는 것은 아닙니다. 어디까지나 이 악당들은 좀 정신나간 변태스러운 인간 범죄자들일 뿐이라서, 정말로 사탄이나 마귀와 소통하거나 무슨 사악한 악령의 마법을 쓰는 것은 또 아닙니다. 이들의 악한 행동은 죽은 시체를 되살리는 것 따위가 아니라, 돈 받고 사람 죽이고, 사람 죽이면서 낄낄거리고 웃고, 일부러 역겨운 일을 하면서 히죽거리고 서로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 영화는 더 특색 있는 사악함을 표현하는 데에 성공했다고 생각합니다. 인간이라면 누구나 혐오 해 마땅할 죄악에 탐닉하는 그 모습에는 조금 과장하자면 세기말적인 분위기마저 슬며시 흐릅니다. 그래서 기이한 이 집단의 행동에 대해서 "어디까지 어떻게 되는지 지켜보자" 싶은 영화에 대한 호기심은 더 커집니다. 마치 19세기 영국의 사악한 비밀모임 "헬파이어 클럽"이나, 16세기 조선의 "등등곡" 모임이 과연 어떤 것이었나를 조심조심 조사하는 듯합니다. 그런 음침한 공기가 화려하고 실감나는 무술, 곧 살인의 기술과 잘 엮여서 이 영화만의 향취를 진하게 했지 싶습니다.


(악마 얼굴, 삼지창)

이 기이하면서도 음험한 틀에 어울리게, 이 영화는 진기하고 괴상한 소재들을 자주 던지면서 영화가 지루하지 않도록 유지하는 영화입니다. 시작부터 괴상한 놈들을 들이대면서 출발했는데, 빠르게 장면을 바꿔 가면서 초반 1/3 정도는 끊임없이 이상한 것들이 계속 나옵니다. 예를 들어서 이 영화에는, 움직이는 톱니바퀴 장치와 불상이 결합된 고문 장치가 나옵니다. 이렇게 고문기구가 종교적인 조각상 모양으로 치장되어 있는 모습에서 과연 중세답다는 생각이 들만한 어둠컴컴한 심상이 흠뻑 베어나오기도 하거니와, 부처님의 모습을 한 고문기구와 거기서 피흘리며 죽어가는 범죄 희생자의 모습이 극적인 대비를 이루고, 과연 도덕이니 금기니 일부러 무시하는 변태 악당 비밀 조직다운 느낌을 살리는대도 도움을 줍니다.


(불상에 안기는 형태로 붙들리는 형틀)

특히나 이 영화는 요즘 "쏘우(Saw)" 같은 본격 공포영화와는 달리, 이런 살벌한 장면도 세트와 도구, 배우들의 연기, 보여주는 연출 방식이 연극적이고 추상적으로 양식화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사실적이지 않습니다. 이 영화는 다른 많은 칼부림하고 주먹질하는 옛 무술 영화처럼, 이런 유혈낭자를 잔혹한 사실감으로 보여 주는 것 보다는 거창하게 과장된 상징적인 의미의 표현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그래서 악당들의 악행과 괴상한 고문을 영화 속에 준비해 보여주면서, 어디까지나 영화에서 활극의 정취를 유지하도록 해 줍니다. 실제로 화면 전환이나 묘사하는 장면들의 길이 역시 짧고 속도감 있게 후다닥 후다닥 빠르게 넘어갑니다. 끈끈하고 칙칙하게 공포를 묘사하는 것이 아니라, 윤곽만 선명하게 짚어내면서 발빠르게 보여주며 달립니다.

더우기 이런 옛날 소도구를 기초로 하기는 하되, 결코 실제 역사에는 나타난 적이 없는 물건을 상상에 따라 꾸며서 영화 속에 집어 넣은 모양은, 언뜻 스팀펑크스러운, 기계 자체에 대한 신기함을 살리기도 한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여기에다가, 세트 촬영에 무대 조명과 다를바 없는 격한 인공조명을 사용하는 덕분으로, 이 영화 화면은 낮인지 밤인지 알 수 없는 장면이 대부분인 것도 독특한 멋을 더합니다. 줄거리 중에는 깊은 밤에 벌어지는 사건들이 많은데, 그러다보니 영화 전체가 악몽 속의 알록달록한 만화경 같은 느낌이 나고, 사악한 비밀 조직의 정취는 한바탕 쇼 같은 이 무술 잔치 영화 속에 더욱더 맞아 들어 갑니다.


(가면놀이)

초장에 악당 조직의 괴이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빠르게 이야기를 잡아 끌어간 후에, 영화는 바로 또 새로운 이야기 거리를 도입합니다. 다름 아니라, 아가사 크리스티가 쓴 추리 소설 같은 저택을 배경으로한 추리물 같은 이야기입니다. 가면을 쓰고 다니는 정체 불명의 악당 조직이 나왔는데, "범인은 이중에 있다" 까지는 아니고, "범인은 이중에 있을 가능성이 높지 않을까?" 정도로 해서, 이 악당 조직 "차수"가 주인공 일행 속에 섞여 있다고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나서, 이 영화에서는, 괴상한 부자의 저택 대신에 무술 영화 다운 "객잔"을 배경으로해서, 한 명씩 한 명씩 사람들이 죽어 나가고, 알리바이와 목격자를 중심으로 해서 누가 과연 범인인지 추리하는 이야기가 됩니다.

참신한 이야기거리라고는 할 수 없겠지만, 표준 그대로의 저택 추리물 상황을 그대로 무술 영화 배경에 옮겨 온 맛 덕분에 계속해서 영화를 지켜보게 하는 호기심은 충분히 유지해 줍니다. 의뭉스러운 갑부, 정체불명의 요리사 등등과 같이 범인으로 의심스러운 등장인물을 제시해주고, 살인을 따라가게 하는 방식도 그런 저택 추리물의 흥미거리를 적당히 따온 편입니다. 그렇게 해서, 이 추리물 구도는 이 영화에 펼쳐지는 여러가지 이야기 거리 중에서 가장 긴 시간을 차지하는 것이고, 영화의 여러가지 이야기 거리를 앞뒤 연결하기에 많은 역할을 하는 비중이 큰 것입니다.


(코디네이터가 붙어 있는 의뭉스러운 갑부)

그런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는 별 부담없이 이야기 분위기를 다시 한 번 확 엎어버립니다. 그러니까, 비록 추리물 이야기가 영화에서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이 추리 이야기가 좀 심심해질 때 즈음이 되면, 이 영화는 다시 또 빠르게 이야기를 바꾸어 다른 방향으로 나간다는 것입니다. 추리물이라면, 증거물과 명쾌한 논리를 이용해서 추리를 성공시키는 짜릿함을 보여 주어야 할 텐데, 이 영화는 별로 그런 것 없이, 그냥 대뜸 칼싸움 하다가 내 정체는 뭐고, 범인은 누구라고 등장인물을 확 입으로 읊어서 이야기 해 줍니다.


(좌 왓슨 우 홈즈 그리고 뒤에 희미하게 보이는 의문의 인물, 요리사)

추리물이 허망하게 끝나나 싶은데, 그런 생각을 깊게 하기도 전에 정체가 밝혀진 등장 인물들은 또 고전적인 무술 영화의 인물들이라는 점을 들이 댑니다. 그렇게 해서, 이 영화는 이야기 방향을 다시 틀어 놓습니다. 솜씨를 숨기고 사는 은둔 고수, 배반, 복수, 동료간의 신뢰, 목숨을 건 의리 같은 고전적인 무술 이야기로 다시 밀어 붙입니다. 이렇게 이야기를 적당히 끌어서 많은 사람들이 등장해서 가장 힘겹게 길게 싸우는 막판 대결전 분위기로 이야기의 방향을 슬슬 몰아 갑니다. 그렇게 영화의 방향을 묘하게 튼 만큼, 아니나 다를까, 이 영화의 결말은 다양한 무기와 기이한 사람 잡는 방법이 총 출동하는 화려하고 길게 펼쳐지는 패거리 싸움 장면입니다. 이렇게 해서 무술 영화 답게 이 창 쓰는 악당들의 창솜씨, 싸움 장면을 실컷 보여주고 끝을 냅니다.


(막판 대결전)

막판 결전 장면에는 초원이 감독한 영화에 자주 나오는 것처럼, 신비롭고 기묘한 분위기에서 이상한 장치, 괴기스러운 함정들이 이것저것 튀어나오는 모양으로 되어 있습니다. 자동으로 화살을 발사하는 장치 부터, 여러가지 자동 장치들과 어울려서 펼쳐지는데, 그 모양은 마치 80, 90년대 비디오 게임에서 단계별로 이상한 방식으로 공격해 오는 악당들을 보는 듯 합니다. 바로 그런 비디오 게임 처럼, 이 영화는 서서히 아군이 쓰러져 나가고 싸움의 정황이 점차 변해나가는 그 모습을 그 "단계"에 따라 관객이 지켜 볼 수 있도록 해 놓았습니다. 그래서 어떻게 상황이 흘러가는지, 계속 놓치지 않고 관전하면서 이야기 속에 빠져 들 수 있도록 꾸며 놓았습니다.


(신비롭고 기묘한 분위기의 악당 소굴)

많은 옛 무술 영화처럼, 이 영화도 이렇게 해서 주인공들이 악당을 처지하고 나면, 처치 하자 마자 바로 확 영화가 끝나버립니다. 운치 있는 긴 마지막 대사도 없고, 장엄하게 천천히 주인공이 걷는 장면 같은 것도 없고, 별다른 뒷이야기 소개도 없이, 그냥 사람이 쓰러지는 것을 보여준 후에, 바로 확 깔끔하게 끝나버리는 것입니다. 복잡한 추리극과 긴긴 싸움을 생각하면 허무하기도 합니다만, 싸움 장면이 끝나자 마자 영화를 끊어버리는 것은 싸움을 둘러싼 인물과 이야기도 영화의 요소지만 싸우는 형상 그 자체에 가장 초점을 맞추는 듯해서, 무술에 대한 집중력을 높이는 효과도 있습니다. 한편으로는, 이렇게 결투가 끝나자마자 확 바로 끝나는 것이 그래서 뒤에는 어쩌고 살았을까하는 생각을 잠시 하게 해주어서 여운이 남은 관객도 있을법하고, 한바탕 영화속의 쇼를 보여 주었다는 호쾌한 맛을 살리는 면도 있어서, 그대로 옛 영화만의 운치라는 생각도 듭니다.

빠르게 펼쳐지는 이야기와 괴상하면서도 현실감 있는 퇴폐적인 악당을 소재로하는 이야기, 계속해서 사람을 끌어들이는 분위기 전환을 하는 내용인데다가, 창칼을 이용하는 빠른 싸움 장면들 중에는 볼만한 것들이 틈틈히 있는 영화입니다.

아무래도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추리물에 해당하는 부분이 별 튼실한 해결 없이 다음 이야기거리로 건너 뛰는 부분이 가장 아쉬운 대목이라고 생각합니다. 휙휙 이상한 사건, 소재들이 펼쳐지는 영화 흐름을 따라간다면 추리물을 제대로 꾸미는 것은 어려웠을테니, 너무 진지한 추리물 같이 흐른 부분은 좀 줄여도 좋았지 싶습니다. 무술장면은 지금도 볼거리들은 없지 않습니다만, 초장에 엄청나게 무시무시한 최악의 악당으로 "차수"들이 나오니 만큼, 좀 더 어마어마한 싸움 장면, 혹은 화려한 창 싸움 장면이 더 보강되어도 좀 더 대단해 보였을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지금의 싸움 장면들은 창잡이 악당들보다는, 요리사의 짤막짤막한 잔재주 싸움 장면들이 더 멋지게 꾸며진 형국이니 말입니다.


그 밖에...

많은 옛 한국영화들도 마찬가지 였습니다만, 이 영화에서 닭 잡는 장면은 정말로 닭을 실제로 잡는 장면으로 찍었습니다. 이 영화에서 정말로 잔인한 장면은 상징적인 과장으로 옛 연극처럼 표현되어 있기 때문에 크게 잔인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이 영화에서는 바로 이 닭 잡는 장면이 단연코 으뜸으로 보기 껄끄러운 대목입니다.

핑백

  • Marvel X-Men 4 Avengers CGI -Kamelot Human Stain : World online games review 2010-03-03 04:53:19 #

    ... m Purple Nike High Top Dunks Canada Dunk Sb Low Toddlers Avengers In … 게렉터블로그 : 차수 叉手 Tha Masked Avengers Fun at the Movies: the Incredible Hulk and Marvel Crossovers Bureau 42 | ... more

  • 게렉터블로그 : 쿵푸 팬더 2 (Kung Fu Panda 2, 2011) 2011-06-22 07:08:45 #

    ... 권법을 배워 무찌른다는 줄거리는 보통 사파 악당이 묘한 특징이 있거나 주인공이 배워야 하는 전설의 권법에 독특한 특징에 서로 차이를 둘 겁니다. "차수" http://gerecter.egloos.com/4688364 같은 영화에서는 스스로 도덕을 버리고 무자비한 짓을 미친 것처럼 하는 악마 가면 쓴 놈들이 사파 악당이고, "오둔인술" http://ger ... more

  • 게렉터블로그 : 쇼브라더스 고전 홍콩 영화 목록 2014-10-05 00:19:42 #

    ... en Sword 유성호접검 流星.蝴蝶.劍, Killer Clans 제삼류타투 (第三類打?, 제삼류타문, 지옥, 地獄, Heaven And Hell, 1979) 차수 叉手 Tha Masked Avengers 처녀수첩 (처녀의 수첩, 我愛金龜?, We Love Millionaires, 1971) 천면마녀 (千面魔女, Temptress Of A Thousand ... more

덧글

  • rumic71 2010/03/02 23:02 # 답글

    그로테스크를 제외하면 뭔가 고룡풍...
  • 게렉터 2010/03/02 23:17 #

    아닌게 아니라 고룡 원작 영화의 각본을 많이 쓰기도 했던 예광이 각본을 맡았습니다.
  • 진성당거사 2010/03/03 02:41 # 답글

    뭔가...................아스트랄하군요.
  • 게렉터 2010/08/30 08:22 #

    "베놈"시리즈의 괴이하면서 재미난 맛의 한 표본으로 꽤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 2010/03/03 13:36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게렉터 2010/08/30 08:22 #

    빠른 격투 와중이라서 약간 어색한 느낌도 나긴 합니다.
  • ifulook 2010/08/22 02:48 # 답글

    아 이 영화 제목을 지금까지 차두로 알고 있었습니다.

    80년대 초 가정용 VTR 처음 샀을때 아버지께서 지하상가에서 빌려오신 테이프였었는데...

    기괴한 칼날과 뜨거운 물 공격(?) 등이 굉장이 인상적이었던 기억이 납니다.

    정말 추억의 영화인데... 지금은 다시 볼수 있는 방법은 없겠지요... 옛 추억을 떠올리게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게렉터 2010/08/30 08:23 #

    홍콩에서 완벽한 화질의 DVD로 최근에 복원 발매되었기 때문에, yes asia 등의 해외 사이트를 통해 주문하시면 3주 정도면 받아 보실 수 있으실 것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