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백과 만들다 읽은 것 중 기억에 남는 조선시대 글: 망처숙부인 행장기 기타

비가 왔다가 말다가 새벽에 번개 칠 때는 어째 뒤숭숭하기도 하고, 이런 여름날이라 생각났는지,
기억 난김에 한번 이야기 꺼내 봅니다.

보통 임진왜란과 관련된 행장(行狀)기들은 대부분 소시적에 어떤 장군이 엄청 잘 싸웠다,
내지는 내가 임진왜란이 일어났을 때 의병을 일으켜서 진짜 공을 많이 세웠다, 라는 부류의
무용담스러운 이야기들을 많이 읽게 된 듯 합니다.

그런데, 이런저런 옛 글을 뒤적이던 중에 - 보통 괴물백과사전( http://gerecter.egloos.com/3273749 )에 들어갈
자료가 뭐 없으려나 싶어서 재미 삼아 이것저것 보곤 합니다만,
정작 오늘 이 글은 괴물하고는 아무 상관 없습니다. -

한 7,8 년 전쯤에 처음 본 허균의 "망처 숙부인 행장기"라는 글은 오랫동안 기억에 남습니다.

제목이 망처 숙부인 행장기인데, 망처(亡妻)가 먼저 죽은 부인이라는 뜻이니,
허균 본인 보다 먼저 죽은 부인의 일대기에 대해서 쓴 글 입니다.

작가는 우리에게는 홍길동전의 작가로도 가장 친숙한 다름아닌 바로 그 허균 입니다.

이 글은 시작하면, 평범한 다른 조선시대 행장기, 무슨무슨전 류의 이야기처럼,
김씨 였던 허균의 부인이 어느 가문 출신이고 조상이 누구고 하는 이야기부터 시작합니다.
그 집 가문이 벼슬도 높았고 명문이었다는 이야기를 주절주절 하고,
1571년생으로 15세 나이에 자기에게 시집 왔다는 이야기를 합니다.
그 뒤로도 계속해서 전형적인 칭찬이 이어 집니다,
조심스럽고, 성실하고, 부지런하고, 말을 조심했다고 하고 있습니다.

특히 효도에 목숨을 걸었던 조선시대이니 만큼,
시어머니 되는 자기 엄마에게 아내가 참 잘했고,
시어머니인 자기 엄마도 "우리 어진 며느리"라고 하며 칭찬했다고도 써 놓았습니다.

그러면서, 살짝 분위기가 바뀌어서 십대 어린 시절의 부부간의 이야기가 잠깐 나오기도 합니다.
허균은 희롱하고 놀러 다니기 좋아했는데,
(사실 허균은 이런 방향으로 좀 막나가는 인간이라서 나중에 큰 일을 치게 되기도 합니다만)
아내는 싫은 기색을 얼굴에 전혀 나타내는 기색이 없었다고 하면서도, 자기가 방자하게 굴면,

"군자의 처신은 마땅히 엄중해야지요. 옛날 위인들은 술집, 찻집에도 들어가지 않는다던데,
하물며 이보다 더한 짓이겠어요?"

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그런 말을 들으면 허균은 부끄러워서 마음을 다잡는 것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덧붙이기를 항상 부지런히 글공부를 하라면서 허균의 아내가 말하던 것이,

"장부가 세상에 나서 과거하여 높은 벼슬에 올라 어버이를 영화롭게 하고,
제 몸에 이롭게 하는 사람들도 또한 많습니다.
당신은 집이 가난하고, 시어머님은 늙어 계시니, 재주만 믿고 허송세월하지 마십시오.
세월은 빠르니 나중에 뉘우친들 어찌 돌이킬 수 있겠습니까?"

라고 했다고 합니다.

어떻게 보면, 젊은 허균 놀러다니면서 싸돌아다니는 것 타이르는 어른스러운 모습 같기도 하고,
어떻게 보면, 남편이 빨리 출세해서 나도 좀 잘 살아 봤으면 좋겠다는 인간적인 모습 같기도 합니다.

그렇습니다만, 1592년 임진왜란이 발발하여 허균 가족은 피난을 가게 됩니다.
이렇게 출세 못한 남편의 아내로 8년간 같이 살아온 허균의 아내는 22세로, 당시 임신 중이었습니다.
정신 없이 피난 가던 중에 아내는 아들을 낳았고, 산후조리도 제대로 못하면서
힘들게 피난을 가다가 말도 못하면서 겨우 다니다 결국 출산한지 3일 후인 7월 10일 죽게 됩니다.

전쟁 중이라서, 장례 지낼 방편도 없어서 소를 팔아서 관을 사고 옷을 찢어서 염을 했는데,
갑자기 일본군이 또 근처로 오는 바람에 머물던 곳 뒷산에 황급히 임시로 묻고 도망쳤다고 합니다.


이 대목을 읽은 후에 그 다음부터, 이제서야, 지금이 언제이고 왜 이 글의 제목이
"망처 숙부인 행장기"라는 것인지 마치 반전처럼 나오게 됩니다.

이글을 쓰는 지금은 그로부터 18년 가까이 지난 1609년.
드디어 허균은 당상관 벼슬로 올라가게 되어 형조 참의가 되었고,
당시 조선에서는 남편이 높은 벼슬에 오르게 되면 그 아내에게도 부인첩(夫人帖)이라는
임명장 같은 것을 주어서 벼슬자리에 오른 것처럼 높여 주는 제도가 있었기에,
이에 따라 허균의 죽은 부인에게도 조정에서 "숙부인"이라는 명예를 내려준 것입니다.

그래서 허균은 승진해서 죽은 아내에게도 명예가 내려진 것을 보고
그 옛날 불쌍히 간 옛시절 아내를 생각하며 "망처 숙부인 행장기"를 쓴 것입니다.

망처 숙부인 행장기의 맨 뒤에 허균은 이런 이야기를 덧붙여 써 놓았습니다.



옛날 그때, 우리 가난할 때, 당신과 마주 앉아
짧은 등잔의 심지를 돋우며 반짝거리는 불빛에 밤을 지새워
책을 펴 놓고 읽다가, 조금 싫증을 내면
당신은 반드시 농담하기를,

"게으름 부리지 마십시오. 나의 부인첩이 늦어집니다."

하였는데, 18년 뒤에 다만 한 장의 빈 부인첩을 제사상 앞에 바치게 되고
그 영화를 누릴 사람은 여기 없을 줄 어찌 알았겠는가?
당신이 만약 알고 있다면 당신도 반드시 슬퍼하리라.

아, 슬프다. 을미년(1595) 가을에 길주에서 돌아와, 또한 강릉 외사(外舍)에
묻었다가, 경자년(1600) 3월에 원주 서면 노수(蘆藪)에 묘를 만들었으니,
그 묘는 선산 왼쪽에 있다. 삼가 행적을 쓰노라.



부인이라고 아내를 호칭하다가, 이 부분에서는 극적으로 직접 죽은 아내를
부르는 것처럼 당신이라고 부르고 있고, 슬픈 이야기를 하면서 1609년의 현재까지 시간순으로 말하다가
마지막으로 다시 과거의 아련한 시절의 농담을 잠깐 이야기 하면서, 절묘하게 끝에 대조를 주니,
처음 읽을 때 정말 인상적이었습니다.
중간에 허균의 아내가 "세월은 빠르니 나중에 후회하게 되면 어쩌나" 하는 이야기를 하는데,
흔히 하는 속담 같은 말이라서 무심히 넘어가기 쉽습니다만,
알고보면 이게 숨겨진 복선이라는 듯이 구성되어 있습니다.
사연도 애틋하지만 글도 참 잘썼다고 생각 합니다.

허균의 글을 모아 놓은 "성소부부고"에 보면, 허균이 직접 쓴 제문을 모아 놓은 것 중에
제망처문 이라고 해서 죽은 아내의 제사 때 올린 글도 있습니다.
그 마지막 부분을 옮겨 보면 이렇습니다.


미천할 때 가난을 함께 하면서 / 賤時共貧

나의 벼슬 높기를 빌더니만 / 祈我高官

벼슬하자 그대는 벌써 죽어 없는데 / 及官已歿

부인첩만 부질없이 내려졌네 / 寵命徒頒

어찌 영화를 같이 누릴꼬 / 焉得同榮

내 마음 하염없어라 / 我懷漫漫

혹시 그대 넋이 알수 있다면 / 想魂有志

그대 또한 눈물을 흘리리 / 其亦汍瀾

이 술이 벼슬살이덕에 얻은 것이니 한 잔 들구려 / 一酌官醪

서러움에 눈물만 흐르누나 / 悲來涕潸

(다른 게시판에 제가 올렸던 글을 다시 편집해서 올립니다.)

덧글

  • 2012/07/14 08:55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게렉터 2012/07/14 23:18 #

    언제나처럼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허균이 선악이 오락가락하는 면이 있는 인물이고 글재주나 학문에서는 뛰어난데, 인간관계나 정치에는 미숙한 면이 있고 그래서 색다른 사극 이야기로 소재가 되지 좋은면 있지 않나 싶습니다. 천둥소리였든가, 매회 제목 나올 때 무슨 용이 날아다니는 특수촬영 영상이 나오는 것도 있었지 않았나 희미하게 기억해 봅니다.
  • 아무것도없어서죄송 2012/07/14 08:59 # 답글

    씁슬한 이야기입니다.
  • 게렉터 2012/07/14 23:19 #

    슬픈 이야기이지요. 요즘 봐도 와닿는 느낌도 들고 말입니다.
  • 레여 2012/07/14 11:50 # 답글

    은근슬쩍 옛 어른들 애처가가 많다니까요. 남자가 위고 여자가 아래라고 생각되었던 옛날이지만말이죠.
  • 게렉터 2012/07/14 23:21 #

    혀균은 사실 진정한 애처가라고 하기에는 본문에도 나오지만 약간 나도는 사람이였고, 기생들과의 관계도 이야기 거리로 많이 나오는 사람입니다만, 이 글에서만은 예외지 싶습니다. 한편으로는 자기도 어떤 면에서는 순진했던 시기와 그때 자기 곁에 있던 아내를 그리워 하면서 좀 꼬인 듯한 자기 인생을 한탄하는 느낌도 좀 납니다.
  • Silverfang 2012/07/14 12:24 # 답글

    노랫말이 딱 떨어지네요. 있을 때 잘해~
  • 게렉터 2012/07/14 23:22 #

    허균은 이 글 말고는 후회한다고 하기에는 약간은 방탕하게 산 이야기도 많이 도는 편이라서 또 생각해 볼 거리가 되기도 합니다. 그런 이야기들이 정치적인 적들하고 다툴 때 주요 소재라서 워낙 지금 내려오는 기록이 많아서 조금 과장되는 구색도 있는데, 그런 점들 사이에서 정말 허균은 어떤 사람이고 어떻게 살았을까 짚어 보는 것도 이야기거리가 될 것이라고 생각 합니다.
  • 라라 2012/07/14 21:07 # 답글

    그 후 허균이 반역죄로 죽는게 반전..
  • 게렉터 2012/07/14 23:24 #

    허균의 말로는 반역죄로 죽는 것은 물론이고 아주 가문이 끊겨 버리는 정도로 처참하게 망하는 것인데, 젊은 시절 조강지처와 백년해로 했으면, 더더욱 피눈물 흘리게 하면서 폐를 끼쳤을 지, 아니면 부인 덕에 처신 잘해서 곱게 잘 늙었을 지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 라라 2012/07/15 17:04 #

    후자러면 좋았을듯..
  • 슈리아 2012/07/14 23:09 # 답글

    ...아 좋군요. 근데 이 아저씨 기생 아가씨 좋다고 따라다닌 전력도 있지 않으신가!!?
  • 게렉터 2012/07/14 23:28 #

    맞습니다. 그러다 보니 어떤 면에서는 위선적이기도 하고, 전통적으로 좀 방탕하게 막살아간 인상이 있는 사람이라, 이때만은 잠깐 순간적으로 자기자신을 한심하게 여기면서 반성을 하기도 하는 느낌도 나서, 더 한 인간으로 잘 보이게 되는 생생함이 있는 글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 샌드위치 2012/07/16 01:53 # 삭제 답글

    별 생각없이 읽기 시작했다가 정말 눈물이 울컥했습니다.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 게렉터 2012/07/16 20:32 #

    허균이 황당한 도술, 신선술 같은 것에 대한 묘사도 주절주절 한 글이 몇 개 유명해서, 무슨 괴물에 관한 글 없나 하면서 뒤적뒤적하다가 저도 그냥 우연히 발견해서 읽었던 글이었습니다. 그러니, 저도 꼭 샌드위치님처럼 그렇게 아무생각 없이 읽다가 느낌이 더 크게 느껴지는 것이 있었습니다.
  • 채소야 2012/07/20 14:29 # 답글

    최근 고전에 관한 포스팅이 뜸하셔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또 신선한 감동 받고 가네요.
  • 게렉터 2012/07/23 20:38 #

    감사합니다. 이렇게 종종 들러 주시니 감사합니다. 이런 소재 글도 틈틈히 더 올려 보겠습니다.
  • 8비트 소년 2012/08/03 16:27 # 삭제 답글

    "게으름 부리지 마십시오. 나의 부인첩이 늦어집니다." 무섭게 갈구네요. 사실 저렇게 갈구는 아내하고 살고 싶지는 않지만, 허균이 방탕하게 살다가도 18년 뒤에 저 글을 쓰게된 심정은 아주 이해가 갑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