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 마담3 (皇家師姐 3 雌雄大盜, 자웅대도, 1988) 영화

“예스 마담3”는 주인공을 맡은 양리칭이 경찰에 배치 된 지 얼마 안 되어 간단한 교통 단속 일을 하는 장면으로 시작합니다. 홍콩 경찰 제복이 멋지게 어울리는 양리칭은 지나가는 깝죽거리는 놈에게 난처한 꼴을 당하기도 하지만, 잠시 후 도망가는 강도와 마주치자 이 강도를 멋지게 제압합니다. 이것이 도입부인데, 이후 양리칭은 특별 승진을 하여 강력계 형사가 되고 곧이어 활약 끝에 강력계 형사의 중간 간부급으로 성장합니다. 그러면서, 일본에서 건너온 남녀 쌍 테러리스트와 대결하는 것이 영화 내용입니다.


(포스터)

도입부에서 초보 경찰인 양리칭이 강도 제압하는 장면이 기가 막힌 영화입니다. 깝죽거리는 놈이 진정한 고수를 못 알아 보고 덤벼 대는데, 어쩔 수 없는 사연으로 우리의 고수는 꾹 참고 있습니다. 그러다가 긴급 상황이 터지자 우리의 고수는 진가를 드러내고, 깝죽거리던 놈은 입을 딱 벌리고 놀란다는 이 내용은 무협지의 전통적인 긴장감 있게 조이다가 후련하게 터뜨리는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그러면서, 간단한 교통 단속, 재치 있는 격투, 격렬한 발차기, 총격전, 복잡한 홍콩 시내를 열나게 뛰어다니는 추격전으로 이어지는 점층법 연출이 예술적인 곡선을 보는 것처럼 잘 이어지기도 합니다.

단정한 경찰 제복 차림과 격렬한 격투, 친절한 공무원의 태도와 인정사정 없는 전사의 태도로 돌변하는 모습을 보여 주는 양리칭의 연기도 각별하며, 그런 서로 대립되는 태도가 자연스럽게 연결되고 서로서로가 더 멋진 효과를 주도록 대조를 이루는 것도 일품입니다. 저는 “예스 마담2”의 비행기 안에서 벌어지는 싸움 장면을 처음 보고 대단히 멋지다고 생각했고, 그에 비하면 “예스 마담3”의 첫 장면은 “실망스럽지는 않네” 정도의 수준이었는데 정작 여러 번 반복해서 돌려 보면서 감탄하게 되는 것은 이 “예스 마담3”의 이 도입부였습니다.


(도입부의 싸움)

안타깝게도 이 도입부 장면처럼 멋있는 내용으로 계속해서 이어지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일단 이 영화는 주인공 양리칭 중심으로만 모든 것이 돌아가는 영화가 아닙니다. 일본에서 온 보석 도둑이자 테러리스트인 악당 쌍이 범죄저지르고 홍콩에서 이리저리 들쑤시고 다니는 이야기가 한 축이고, 이 악당에게 자신의 동료를 잃은 일본인 형사가 악당을 추격해 홍콩에 와서 벌이는 이야기가 또 한 덩어리가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양리칭이 중심으로 이끌어 나가는 사연에 깊게 빠질 이야기는 좀 부족했습니다.

그래도 양리칭이 아주 눌려 버리는 내용까지는 아니었습니다. 악역은 악역 답게 활동하고 후지오카 히로시가 연기한 일본인 형사도 조역 정도의 비중으로 어느 정도 제한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다른 인물들의 이야기들이 벌어지는 가운데, 양리칭이 교통 경찰, 강력계 형사, 중간 간부로 승진해 나가는 이야기가 한 줄로 이어져 나가는 끈이 있기 때문에 주인공의 이야기가 아주 흔들리지는 않습니다.

게다가 악당 쪽의 이야기는 적어도 심심하지는 않습니다. 재미를 갖고 깊게 빠져들만큼 좋은 이야기는 아니지만, 자극적인 소재들을 많이 끌고 와서 독특하게 갖다 붙여 놓은 이야기는 계속 눈길을 끕니다.

이 영화 속 테러리스트는 철지난 일본 적군파의 사상에 동조하는 무리들로 혁명을 일으켜 새로운 정부를 건설한다는 어마어마한 목표를 갖고 있는 사람인데, 그러기 위해서 하는 일이라고는 불법 무기를 마련하는 것 정도입니다. 그런데 이 사람은 병에 걸려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은 사람이라서, 허무하게 끝나는 자기 인생에 뭔가 의미 있는 일을 하겠다는 생각으로 더 테러리스트의 목표에 집착합니다. 어차피 곧 죽을 판이니, 혁명의 큰 뜻을 위해서 모든 것을 바치겠다는 광기에 휘말려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총질을 해서 무고한 사람 몇 죽이는 것쯤은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고, 경찰이건 무시무시한 폭력조직이 되었건 아무것도 무서워하지 않고 여차하면 칼 질, 총 질 해대는 인간입니다. 한편 이 인간에게는 뜻을 같이 하는 짝이 있는데, 또 이 사람은 애절한 사랑으로 누가 봐도 범죄와 폭력의 구렁텅이 속에서 망해가는 길이 뻔한데도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과 같이하겠다는 일념으로 같이 다니면서 같이 이 정신나간 일을 벌입니다.

어차피 이 테러리스트들이 준비하고 있는 불법 무기 구하는 일에 완전히 성공한다고 해도, 그걸로 혁명을 일으키고 새로운 정부를 세울 수는 없습니다. 뻔합니다. 그런데 그 일 조차도 제대로 되지 않습니다. 그 상황에서 뭔가를 해 보겠다고 더 흉악한 짓을 하고 더 총질을 많이 하고 날뛰지만 뻔히 막다른 골목입니다. 위대한 혁명의 대의를 위해 어쩌고 저쩌고 떠들지만 결국은 그냥 자포자기로 파괴하고 난리치는 것처럼 보이는 정도 밖에 안 되는 겁니다.

이렇게 전체적으로 허무주의적이고 암담한 분위기는 이 영화의 악당 역할에 잘 어울립니다. 뛰어난 솜씨로 성실하게 성장해 가는 주인공 쪽 분위기와 대조를 이루기도 합니다. 문제는 좀 있습니다. 쓸데 없이 짜증난다고 사람 후려치는 장면이나 괜히 선정적인 장면만 대뜸 집어 넣는 등, 마구잡이식일 떄가 있습니다. 더 재밌고 깔끔한 이야기면 좋았겠지만 지금 정도도 지루함 없이 이야기를 밀고 가는 정도는 되어 줍니다. 복잡한 상황의 악역을 연기한 니시와키 미치코의 연기가 훌륭하기도 합니다.


(강력계로 배속된 양리칭)

그에 비하면 일본에서 온 경찰인 후지오카 히로시의 이야기는 좀 재미가 없는 편입니다. 후지오카 히로시가 피 끓는 터프가이 형사 역할을 그럴 듯하게 연기하고 있습니다만, 별다른 특징은 없고 다채로운 싸움 장면 중심의 이야기에서 특별히 역할을 하는 대목도 뚜렷하지 않은 편이었습니다.

주인공이 온 힘을 다한다는 동기를 불어 넣기 위해 동료가 비참하게 죽어서 한 맺혔다는 사연을 깔아 놓았는데, 조연이 죽는 장면을 그 자체로서 슬픈 이야기로 다루는 것이 아니라 그냥 분노하는 주인공의 멋진 모습을 보여주는 장식을 위해 써 먹는 이야기라 좀 정이 가지 않았습니다. 이 영화에서는 죽은 경찰의 멋모르는 어린 자식이 나오는 장면을 써 먹었는데 뻔하고 흔한 장면을 그냥 값싸게 반복하는 것 같아서 더 힘이 빠졌습니다.

경찰이나 특수 요원 이야기에서 이렇게 주인공의 친구나 친척에 관한 한 맺힌 이야기 같은 것이 왜 이렇게 많은 겁니까? 경찰이나 특수 요원이 주인공인 이야기의 특징이라면 특별히 한 맺힌 것이 없어도 직업이 경찰이기 때문에 위험한 상황에 뛰어들고 열심히 싸운다는 것이 멋 아닙니까? 그냥 무슨 원수를 갚고 이런 것 없어도 악당을 잡아야 하는 것이 직업이고 일이기 때문에 열심히 잡으려는 이야기가 오히려 더 경찰 이야기의 특징이 잘 살고 더 멋진 것 아닌가 저는 생각합니다 . 그런데, 아무래도 신파극이 좀 더 이야기를 짜기 쉽기 때문인지 이렇게 “소중한 사람을 잃은 경찰” 이야기가 흔해지는 것 아닌가 합니다. 이 영화에서는 나중에 가면 별로 그런 식으로 이야기가 안 흘러가던 양리칭 쪽에도 이런 이야기를 조금 뿌려 넣습니다.


(싸우다가 오히려 한숨 돌리는 순간)

그래도 후지오카 히로시의 이야기가 비중이 과하게 넘치는 것은 아니고 이야기 전체를 뒤흔드는 것은 아닌 정도로 절제 되어 있습니다.

최적은 아니지만 엮어 볼만한 소재를 모양을 맞춰 엮어 놓은 정도의 영화 아닌가 싶었습니다.

양리칭이 머리 위로 발을 높이 차서 오히려 뒤에 있는 사람을 공격 한다든가, 무슨 비디오 게임의 한 장면처럼 벽을 차고 높이 뛰어 올라 공격하는 싸움 장면 같은 것은 너무 짧게 지나가서 그렇지 확실히 멋져 보입니다. 쇳덩어리 공구나 공장의 위험한 장비가 무기가 되어 싸움이 펼쳐지는 공장의 결투도 실한 편이고, 자동차로 꽉 막힌 도로를 미로처럼 이리저리 뛰어다니면서 자동차가 통로도 되었다가 엄폐물도 되었다가 하면서 총격전을 벌이는 대목, 열심히 싸우다가 총알이 떨어진 것을 보여주고 이제는 숨어 다니는 수밖에 없다는 것을 관객에게 알려 준 뒤 조마조마하게 숨고 도망다니는 것으로 싸움의 단계가 바뀌어 나가는 연출 등등이 기억 납니다.

도입부 싸움 장면이나 보석 전시회 장면처럼, 80년대 전자음악이 화면과 제대로 어울려서 음악이 좋은 장면도 있었고, 세상 끝에 몰린 테러리스트들이 보석 털이에 성공한 뒤 처음 홍콩에 와서 홍콩 경치를 보는 장면처럼 80년대 호황기 홍콩 풍경이 한 순간이지만 멋지게 촬영되어 있는 장면도 있었습니다.


그 밖에...

악당 역의 니시와키 미치코는 홍콩 영화에서는 “도신”이나 “복성고조”의 작지만 기억에 남을 만한 역할로 친숙한 편이겠습니다. 일본에서 온 형사 역할의 후지오카 히로시는 옛날 “가면라이더”역할이나 “일본침몰” 등에서부터 출연해서 역시 잘 알려진 배우입니다.

양자경 주연의 “예스 마담”, “예스 마담2”가 흥행한 이후, 한국에서는 양자경 주연의 “중화전사”를 “예스 마담3”라는 제목으로 먼저 개봉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나중에 나온 양리칭 주연의 “예스 마담3”는 “양리칭의 예스 마담” 정도로 불리우게 되었는데, 그 탓에 당시에는 오히려 정통 속편인 이 영화가 아류작 느낌이 나게 되었습니다.


(당시 광고)

양리칭은 대만 출신 배우로 본명이 양려청(楊麗菁)인데, 중화권 배우는 보통 한자 표기를 한국식으로 읽은 표기를 그대로 쓰던 관습과 달리, 옛날 배우 리칭과 비슷한 어감이 친숙했기 때문인지, 당시부터 “양리칭”이라고 했습니다. 양리칭의 영문 표기는 엉뚱하게도 Cynthia Khan이라서 한번 보고 기억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